HOME
회원가입

수요예배
2022.05.07 17:44

[4] 속죄제와 속건제 – 속죄와 만족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설교자 한봉희목사
설교일 2022-5-4수
본문말씀 레위기4:1-21(레4~7장)

[4] 속죄제와 속건제 속죄와 만족 / 레위기4:1-21(4~7)

                                              2022-5-4수요예배/한봉희목사


앞서서 3장에서는 5대 제사 중 세 번째인 화목제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화목제 제물에 있어서 번제의 제물과 다른 점이 있었다.

화목제물은 이웃과 나눔에 있기 때문이다(1:3,10-14 / 3:1,7-12).

번제는 수컷으로, 화목제는 수컷, 암컷 모두 받으심으로 나눔을 의도하셨다.

번제는 전부를 제단에 드리고, 화목제는 피와 기름만 드렸다(다른 번제와 함께 드림. 3:2-5)

번제는 새(비둘기)도 드렸지만, 화목제는 나누어 먹을 만하지 못한 비둘기는 드리지 못했다.

피와 기름을 드린 나머지는 여호와 앞에서 함께 먹게 하셨다(16:11).

함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자기의 이름을 두시려고 택하신 곳에서 네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즐거워할지니라

 

화목제의 화목제물은 예수 그리스도의 대속의 희생으로 완성되었다.

요일 2:2 그는 우리 죄를 위한 화목 제물이니 우리만 위할 뿐 아니요 온 세상의 죄를 위하심이라


오늘 레위기 4~7

5대 제사의 네 번째와 다섯 번째 제사인 속죄제와 속건제에 대하여 말씀하신다.

 

속죄제 (4:1-5:13, 6:24-30), 속건제 (5:14-6:7, 7:1-7)

 

속죄제 ()핫타트 ()하마르티아 -하나님의 목표에 빗나가는 삶을 살 때, 관계회복을 위해 드림

속건제 ()아샴 -‘범한 과실을 배상하는 예물’ -하나님 앞에서는 속죄, 남에게는 배상 *허물 건()

  

속죄제는 어떤 경우에 드렸는가?


4:2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 이르라 (누구든지)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그릇 범하였으되

4:3 만일 기름 부음을 받은 (제사장)이 범죄하여 백성의 허물이 되었으면...

4:13 만일 이스라엘 (온 회중)이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부지중에 범하여 허물이 있으나 스스로 깨닫지 못하다가

4:22 만일 (족장)이 그의 하나님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부지중에 범하여 허물이 있었는데

4:27 만일 (평민)의 한 사람이 여호와의 계명 중 하나라도 부지중에 범하여 허물이 있었는데

 

속죄제는 제사장으로부터 평민 극빈자에 이르기까지 예외 없는 제사다.

--> 누구나 죄인! 여기에는 제사장도 제외될 수 없다.


번제, 소제, 화목제는 향기로운 냄새를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이지만,

속죄제는 오히려 (기름)을 붓지 않고 (유향)을 놓지 않고(5:11),

가죽을 포함 전체를 진밖에 재버리는 곳에서 태워야 했다.

*13:12-13 나 때문에 버려져야 했다. 예수께서 성문밖에서 버림을 당하심을 생각하라.

 

속죄제는 드리는 자에 따라서 그 예물이 달랐다(4:2,13,22,27).


제사장은 흠없는 (수송아지), 온 회중도 (수송아지), 족장은 (수염소)로 드리고,

평민의 하나는 (암염소, 또는 어린양 암컷, 또는 산비둘기 둘, 또는 집비둘기 새끼 둘)로 드리고,

극빈자는 (고운 가루)를 다른 사람의 화제물 위에 드릴 수 있었다.

이처럼 피 없이도 하나님께 나갈 수 있는 길을 열어놓으신 은혜를 품고 있는 율법을 생각해보라.

 

더욱이 제사장과 온 회중의 제물이 동격인 것은?

제사장 곧 앞서서 거룩성을 지켜야 할 (지도자)의 책임이 그만큼 크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다.

 

그 범한 죄를 깨달으면” (4:14,23,28, 5:3,4)


내가 죄인이라는 깨달음이나 깨우침이 없으면 속죄받을 길이 없다.

환자가 병명이 나올 때까지는 치료가 제대로 될 수 없음과 같다.


그렇기에, (율법)의 역할이 필요했다.

3:20그러므로 율법의 행위로 그의 앞에 의롭다 하심을 얻을 육체가 없나니 율법으로는 ()를 깨달음이니라


곧 나는 죄인입니다라고 고백할 수 있는 것은 큰 (은혜)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이 죄를 알게 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께서 역사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우리를 죄에서 자유를 얻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선물)이다.

4:25 예수는 우리가 범죄한 것 때문에 내줌이 되고 또한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살아나셨느니라

8:2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2:8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

 

5:1-6에서는 <속죄제>를 드리는 경우의 특기사항을 볼 수 있다.


1)불의한 침묵에 대하여(5:1)

2)거룩성을 깨뜨리는 부정한 것에 접촉함에 대하여(5:2)

3)무심중에 맹세를 그릇 발한 것에 대하여(5:4)

*7:7에서는 속건제와 속죄제는 규례가 같다고 하였다.



5:14-6:7에서는 <속건제>를 드리는 경우의 특기사항을 볼 수 있다.


1)성물에 대하여 그릇 범과할 때(5:15-16)

2)금령을 부지중에 범했을 때(5:17)

3)남의 물건을 전당잡거나 강도질 하는 등 물질에 대하여 거짓 사취하였을 때(6:2-5)

 

그렇다면, 속죄제와 속건제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차이)는 무엇인가?


속죄제의 기본 개념은 (속제)이며, 속건제는 배상이 가능한 죄에 대해 강조한 것을 알 수 있다.

속건제에는 +1/5(배상)이 따른다. 성물인 십일조를 범해도 1/5를 추가로 배상해야 한다.

27:30-31 그리고 그 땅의 십분의 일 곧 그 땅의 곡식이나 나무의 열매는 그 십분의 일은 여호와의 것이니 여호와의 성물이라. 또 만일 어떤 사람이 그의 십일조를 무르려면 그것에 오분의 일을 더할 것이요

 

*성물의 배상은 제사장에게 +1/5, 다른 경우(훔친 것, 주은 것 등)는 그 임자에게 +1/5 배상.

 

제단에 드리는 속건제의 제물 수양은 배상적 차원이 아니라, 하나님 앞에서의 속죄의 차원이다.

속건제는 사람과의 관계에서 손상을 입힌 (관계)를 회복시켜준다.

 

속건제물과 예수 그리스도


53:10 여호와께서 그[예수]에게 상함을 받게 하시기를 원하사 질고를 당하게 하셨은즉

그의 영혼을 (속건제물)로 드리기에 이르면 그가 씨를 보게 되며 그의 날은 길 것이요

또 그의 손으로 여호와께서 기뻐하시는 뜻을 성취하리로다

53:11 [예수]가 자기 영혼의 수고한 것을 보고 (만족)하게 여길 것이라

나의 의로운 종이 자기 지식으로 많은 사람을 의롭게 하며 또 그들의 죄악을 친히 담당하리로다

예수께서는 종의 몸값으로 은 삼십에 팔리셨다.

21:32 소가 만일 남종이나 여종을 받으면 소 임자가 은 삼십 세겔을 그의 상전에게 줄 것이요 소는 돌로 쳐서 죽일지니라

26:14 그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 유다라 하는 자가 대제사장들에게 가서 말하되

26:15 내가 예수를 너희에게 넘겨 주리니 얼마나 주려느냐 하니 그들이 은 삼십을 달아 주거늘

종이 소에 받쳐서 죽으면 은 삼십으로 보상을 해야 한다.

*은 한 세겔 11.4g x 30세겔 = 342g 은수저 한 세트 약112~120g ~ 은수저 세 벌이 종의 몸값!

예수님은 오직 흠 없는 수양의 제물과 같이 우리를 속죄하시고, 종의 몸값으로 보상까지 하셨다.

 

속건제의 기본 개념에는 (만족)이 있다. 하나님을 만족하게 하며, 상대방을 만족케 한다.


*교통사고로 오토바이가 망가지면 고쳐주는 것으로 만족하지 않고 심적 위로금이 더해져야 만족한다.

예수 그리스도는 5대 제사 번제, 소제, 화목제, 속죄제, 속건제 - 그 모든 것을 십자가에서 (완성)하신

마지막 제물이 되심으로 하나님과 관계와 이웃과의 관계를 회복하시는 하나님의 (만족)이 되셨다!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0 주일낮예배 얼굴 한봉희 2022.05.21 32
519 수요예배 [5] 절기1 –안식일, 유월절, 무교절 한봉희 2022.05.21 0
518 주일낮예배 사람이 무엇이기에! 한봉희 2022.05.14 57
517 주일낮예배 잘되는 사람 한봉희 2022.05.07 79
» 수요예배 [4] 속죄제와 속건제 – 속죄와 만족 한봉희 2022.05.07 10
515 수요예배 [3] 화목제 – 화목의 즐거움 한봉희 2022.05.07 9
514 수요예배 [2] 소제 – 고운 가루가 되어! 한봉희 2022.05.07 6
513 주일낮예배 여호와를 경외하는 가정 한봉희 2022.04.30 70
512 주일낮예배 세상을 이기는 자 한봉희 2022.04.23 83
511 주일낮예배 예수의 이름으로 일어나십시오! 한봉희 2022.04.16 60
510 주일낮예배 십자가! 나의 십자가! 한봉희 2022.04.09 89
509 수요예배 [17] 지나온 삶 김성찬 2022.04.06 22
508 수요예배 [16] 그 땅에 전쟁이 그쳤더라 김성찬 2022.04.06 17
507 수요예배 [15] 행하지 아니한 것이 없었더라 김성찬 2022.04.06 9
506 주일낮예배 십자가! 하나님의 태도 한봉희 2022.04.02 111
505 주일낮예배 (2)산 아래서! 한봉희 2022.03.26 161
504 주일낮예배 (1)산 위에서! 한봉희 2022.03.19 108
503 수요예배 [1] 번제 - 희생이 큰 만남 한봉희 2022.03.18 44
502 주일낮예배 고난에 엮어 넣으시는 은혜! 한봉희 2022.03.12 131
501 주일낮예배 사흘 동안의 표적 한봉희 2022.03.05 108
500 수요예배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 한봉희 2022.03.05 39
499 주일낮예배 내 영혼의 갈망 한봉희 2022.02.26 121
498 주일낮예배 하나님의 생각 한봉희 2022.02.19 123
497 수요예배 너의 인생을 주께로! 한봉희 2022.02.19 53
496 주일낮예배 그리스도인! 오늘을 사는 사람 한봉희 2022.02.12 103
495 수요예배 [14] 이스라엘을 위하여 싸우셨으므로 김성찬 2022.02.10 51
494 주일낮예배 그리스도인! 선을 행하는 사람 한봉희 2022.02.05 137
493 주일낮예배 그것에서 그 사람으로! 한봉희 2022.01.29 139
492 수요예배 [13] 믿는 자들의 온전한 승리 김성찬 2022.01.27 49
491 수요예배 [12] 하나님의 도우심 김성찬 2022.01.27 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