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가입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2012호 도리어 섬기려 하고                             2020-3-22
금주의 말씀 : 마가복음 10:1-45                           찬  송 : 453, 455장
                           
     
“인자가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 (막10:45)


  ‘섬기다’에 해당하는 헬라어 ‘디아코니아’는 식사를 준비하고 시중을 든다는 의미에서 파생됐고, ‘봉사’,‘섬김’,‘돌봄’,‘종’,‘집사’등으로 의미가 확대됐습니다. 예수님은 옛 삶에 사로잡힌 두 제자, 하늘의 높은 자리로 보상받기를 원하는 제자들에게 섬김에 대해 가르치십니다. 하나님 나라는 높은 자리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자세를 낮춰 섬기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말씀 펴기>
 1. 제자들은 예수님과 다른 꿈을 꾸었습니다. 
  “여짜오되 주의 영광중에서 우리를 하나는 주의 (       )에, 하나는 좌편에 앉게 하여 주옵소서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너희가 구하는 것을 알지 못하는도다 내가 마시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으며 내가 받는 (       )를 너희가 받을 수 있느냐”(막10:37-38).

 2. 종이 되어 섬김으로 하나님 나라의 질서가 바로 서게 됩니다.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않을지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            )가 되고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사람의 (      )이 되어야 하리라”(막10:43-44).
 
 3.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이유를 쓰세요(막10:45). 
    
 4.  하나님은 질병과 전쟁과 환난가운데 두려워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하나님은 영원히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너희는 강하고 담대하라 두려워하지 말라 그들 앞에서 떨지 말라 이는 네 하나님 여호와 그가 너와 함께 가시며 결코 너를 (           ) 아니하시며 (             ) 아니하실 것임이라 하고”(신31:6). 
    
 
<말씀과 함께 살기>
  고난의 잔을 말씀하시는 예수님 앞에서 전혀 다른 꿈, 즉 높은 자리에서 군림하려는 꿈을 꾸는 제자들의 모습을 통해 우리 자신을 성찰하게 됩니다. 예수님은 하나님 나라의 새 질서를 우리와 제자들에게 가르쳐 주셨고, 친히 본을 보이셨습니다. 우리도 예수님처럼 섬기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7 제2014호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박성경 2020.04.03 2
1216 제2013호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박성경 2020.04.03 2
» 제2012호 도리어 섬기려 하고 박성경 2020.03.20 10
1214 제2011호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박성경 2020.03.13 13
1213 제2010호 너희는 거룩하라 박성경 2020.03.06 6
1212 제2009호 속죄하여 너희를 정결하게 하리니 박성경 2020.02.28 9
1211 제2008호 여호와의 구름이 성막 위에 있고 박성경 2020.02.21 10
1210 제2007호 인자와 진실이 많으신 하나님이라 박성경 2020.02.14 3
1209 제2006호 거룩한 백성이 되리라 박성경 2020.02.07 3
1208 제2005호 너희의 하나님이 되리니 박성경 2020.01.31 2
1207 제2004호 내가 하나님을 대신하리이까 박성경 2020.01.22 9
1206 제2003호 벧엘로 올라가라 박성경 2020.01.17 2
1205 제2002호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박성경 2020.01.10 4
1204 제2001호 말씀으로 새로워져야 합니다 박성경 2020.01.03 4
1203 제1952호 모압 평지에 서서 박성경 2019.12.27 4
1202 제1951호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박성경 2019.12.20 2
1201 제1950호 참된 그리스도인의 삶 박성경 2019.12.13 4
1200 제1949호 길이 참으라 박성경 2019.12.06 6
1199 제1948호 영문 밖 그에게 나아가자 박성경 2019.11.29 2
1198 제1947호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 박성경 2019.11.22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