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회원가입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2011호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2020-3-15

금주의 말씀 : 마가복음 8:1-38                                찬  송 : 288, 289장

                           

     

“무리와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막8:34)



  신약성경에서 예수님이 메시아(구원자)이심을 증언하는 표현이 55회나 나옵니다. 우리도 기도와 찬양과 신앙고백을 통해 예수님을 구원자로 고백합니다. 히브리어인 메시아의 헬라어에 해당하는 ‘그리스도’는 ‘기름 부음을 받은 자’라는 뜻입니다. 베드로는 예수께서 그리스도시라는 위대한 신앙고백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십자가를 지고 고통당하실 예수님의 비참한 사역에는 동의할 수 없었습니다. 예수님은 그런 베드로를 책망하며 “내 뒤로 물러가라”라고 하십니다. 이는 헬라어로 “나를 따르라”라는 의미입니다. 신앙고백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예수님을 ‘따르는 삶’이 있어야 합니다.  



<말씀 펴기>

 1. 참된 신앙은 ‘고백’과 함께 ‘예수를 따르는 삶’으로 완성됩니다. 

 “또 물으시되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           )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는 (             )시니이다 하매”(막8:29).


 2.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라야 합니다.

 “무리와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        )하고 자기 (           )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막8:34).


 3. 제자들이 예수님께 받은 권세들을 쓰세요(마10:1). 

    

 4. 우리는 지금 마지막 때에 살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기에 어떻게 신앙생활을 해야 할까요?(벧전4:7). 



<말씀과 함께 살기>

  예수님을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신앙은 그분을 따르는 삶을 통해 완성됩니다. 예수님을 따르려는 사람은 사람의 일, 자신의 소망을 위해 살지 않고 예수님처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살아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7 제2014호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박성경 2020.04.03 2
1216 제2013호 먼저 그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박성경 2020.04.03 2
1215 제2012호 도리어 섬기려 하고 박성경 2020.03.20 10
» 제2011호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박성경 2020.03.13 13
1213 제2010호 너희는 거룩하라 박성경 2020.03.06 6
1212 제2009호 속죄하여 너희를 정결하게 하리니 박성경 2020.02.28 9
1211 제2008호 여호와의 구름이 성막 위에 있고 박성경 2020.02.21 10
1210 제2007호 인자와 진실이 많으신 하나님이라 박성경 2020.02.14 3
1209 제2006호 거룩한 백성이 되리라 박성경 2020.02.07 3
1208 제2005호 너희의 하나님이 되리니 박성경 2020.01.31 2
1207 제2004호 내가 하나님을 대신하리이까 박성경 2020.01.22 9
1206 제2003호 벧엘로 올라가라 박성경 2020.01.17 2
1205 제2002호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박성경 2020.01.10 4
1204 제2001호 말씀으로 새로워져야 합니다 박성경 2020.01.03 4
1203 제1952호 모압 평지에 서서 박성경 2019.12.27 4
1202 제1951호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박성경 2019.12.20 2
1201 제1950호 참된 그리스도인의 삶 박성경 2019.12.13 4
1200 제1949호 길이 참으라 박성경 2019.12.06 6
1199 제1948호 영문 밖 그에게 나아가자 박성경 2019.11.29 2
1198 제1947호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 박성경 2019.11.22 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1 Next
/ 61
TOP